본문 바로가기
일본이야기

일본, 31년만의 무역적자=2.5조엔, 대지진으로 수출 부진 11년

by 인생의꽃 2012. 1. 25.
반응형

일본이 31년만의 무역적자 2.5조엔이 되었다고 합니다.

2011년 3월11일 일본 대 지진으로 수출이 부진했습니다.

무려 2.5조엔이니 2011년의 일본 대지진이 엄청난 일본경기 저하에 영향이 끼친겁니다.


 


일본 지지컴 뉴스를 보면

재무성이 25일 발표한 2011년의 무역통계 속보(통관 베이스)에 의하면,
수출액으로부터 수입액수를 공제한 무역수지는, 2조 4927억엔의 적자가 되었다.
무역적자 전락은 제2차 석유위기 후의 1980년 이래, 31년만으로,
적자폭은 80년에 뒤잇는 과거 2번째의 크기.동일본 대지진이나 엔고의 영향으로 수출이 침체하는 한편,
도쿄 전력 후쿠시마 제 1 원자력 발전 사고 후의 전국적인 원자력 발전 정지의 영향으로,
화력발전용의 연료 수입이 급증했다.





단지, 물건이나 서비스 거래의 전체상을 나타내는 경상수지는,
해외 자회사등에서의 이자·배당 수입인 소득 수지의 흑자가 보충해, 전년대비 마이너스면서 10조엔미만의
흑자를 확보한 모양이다.
11년의 수출액은 전년대비 2.7%감소의 65조 5547억엔과 2년만에 감소.
대지진이나 엔고에 가세해 타이의 홍수에 의한 부품 부족도 역풍이 되어,
자동차가 10.6%감, 반도체 등 전자 부품이 14.2%감과 크게 침체했다.

한편, 수입액수는 12.0%증가의 68조 474억엔과 큰폭으로 증가.후쿠시마 제 1의 사고 후,
정기 검사 들어간 국내 각지의 원자력 발전은 재가동할 수 없는 상황이 계속 되고 있어 이것을 보충하는
화력발전 연료의 수입액이 급증.액화천연가스(LNG)는 37.5%증, 원조유는 21.3%증(수량은 2.7%감)되었다

2012년 1월25일 지지컴 뉴스중

2012년 한해 또 일본의 경제 침체가 계속 될지 조금 나아질지 걱정스럽니다.
2012년 한해가 시작하면서 각 도시 분위기도 작년과는 또다르게 많이 침체되어있는걸 느낍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