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이야기

아베노믹스는 일본국민을 바보취급한다?

by 인생의꽃 2013. 4. 25.
반응형

일본국민은, 바보 취급 당하고 있습니다.

-재팬야후-

 

 

「물가상승만 일으키면, 매래에는  물건 값이 비싸진다고 생각하니까,

모두 서둘러 돈을 쓰는게 당연하지!! 」

「物価上昇さえ引き起こせば、将来はもっと物の値段が高くなると思うので、

みんなあせってカネ使うに決まってるでしょ!! 」

 

 

지금 3000만엔의 집이, 내년 5000만엔정도 된다고 생각하면,

지금 사려고 하는 것은 당연하고, 그러면 수입도 늘어나고 월급도 오르고 모두들

만만세아니냐

いま3000万円の家が、来年5000万円くらいになると思えば、

今のうちに買おうと思うのは当然で、そうすれば売り上げも上がり、

給料もあがり、みなさん万々歳じゃないですか! 

 

 

한층 더 말하면, 한 잔 350엔의 소고기 덮밥이 다음 주 500엔이 된다고 생각하면

이번 주 동안에 소고기 덮밥 10배 먹겠지,

 

 

 

 

■ 가격이 오른다고 하면, 모두 소비하러 달려갈까

 

내년, 확실히 집의 가격이 오른다고 하여,

지금 급료의 보장은 커녕, 고용의 보장도 없는 우리는 어떤 소비 행동을 할까요?

초조해 하고 집을 살까요? 

다음 주부터 소고기 덮밥이 가격이 오를거야, 라고 해

여러분 , 돌연 소고기 덮밥을 10배 먹습니까? ? 

아마, 대답은 NO라고 생각합니다.

만약 지금 상태로, 물가상승이 일어나면,

장래의 생활을 위해서 더  방어적이게 되고, 더 소비를 억제하고 장래에 대비하려고 하지 안을까요?

 

 

■ 생활 방어를 위해서 소비를 줄이면 소용없다

 경제학에서는 이것은 화폐 공급 방정식이라고 합니다

 MV=PT=GDP

 

 M 통화 공급량(일본은행으로부터 시중은행에의 머니 공급의 총량)

 V 유통속도(여러분이 실제로 얼마나 은행으로부터 예금을 찾을까)

 P 물가

 T 거래량.마켓의 구입량의 총액

 일본은행이 자꾸자꾸 머니를 공급해도, 즉 M를 확대해도.V, 즉 여러분이

   은행으로부터 예금을 찾거나 빚을 내거나 하지 않으면 효과가 없어집니다.

 같이 아무리 물가인 P를 올려도 거래량인, T가 내려 버린다,

   즉 생활 방어를 위해서 더욱 더 소비를 삭감해 버리면 아무런 소용이 없어집니다,

 

 

 

■ 임금이 오르는 것이 전제되어야 한다

일반적으로 말하는, 아베노미크스는 이 M와 P가 소비를 늘리면 경기가 회복한다고 말하는 것 입니다만,

국민 시선으로 생각해 보면, 아무리 그런 일을 해도, 장래적으로 증세, 공공 요금의 상승, 등 등

돈이 드는 것이 가득의 세상에서는, 도저히 소비할 마음이 생기지 않고,

V도 T도 증가할 방법이 없다고 하는 것은 아닐까요? ? 

즉, 우리의 봉급인 노동 임금의 상승은 물가가 오르기 때문에 따라 온다, 전제에,이것이 스타트입니다.

노동 임금이 오르기 시작해야 안심하고 돈을 사용한다.

그 결과적으로 물가가 상승한다면, 노동 임금의 상승에 맞춘 소비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라고 하는 것이 경제학의 상식입니다만, ···

70세 이상의 의료비는 무료라든지로 해 버리는 편이 민첩할 것이다, 라고 생각합니다.

일본의 저축의 90%가 70세 이상의 사람의 저축이다, 라고 하는 무서운 데이터가 있습니다

그들은 무엇을 위해서 그런 저축을 하고 있습니까?  

70세가  되어도 노후의 불안, 이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이 모순, 아베씨에게는 전해지고 있는 것입니까? 

 

 

반응형

댓글0